꽁치 김치찌개

간만에 꽁치 김치찌개가 먹고 싶어서 동사무소 일을 보러 나간 김에 슈퍼에 들렀다. 꽁치 통조림이라고 들고 온 것이 알고 보니 고등어 통조림이었고, 다시 꽁치 통조림으로 바꿔왔는데 ‘꽁치’라는 타이틀을 달고 판매되는 것은 오뚜기에서 만든 것 밖에 없었다. 그런데 꽁치 통조림 하면 ‘펭귄’에서 만든게 제일 아니었나? 아무튼. 집에 있는 야채를 생각하니 양파는 조금 있었고, 파가 없어서 파 한 단을 더 샀다.

조리법을 인터넷에서 찾아보다가, 요리는 각 재료들의 조리 원리와 맛에 대한 ‘상상력’이 전부일 뿐, 이라는 평소 지론대로 조리법을 치우고 혼자서 만들어 보기로 한다.

우리집 김치찌개의 기본 조리 과정은 ‘김치를 먼저 볶고 나중에 맹물을 붓는다.’ 인데, 이번엔 멸치 육수를 낸 것으로 먼저 베이스를 만들고 재료는 육수가 준비된 후에 넣기로 했다. (사실 이렇게 만든다는 것만 인터넷에서 참고했다.) 그리고 약간의 마법을 부렸다. 된장을 넣어보면 어떨까? 맛을 상상해보자. 된장은 일단 맵고 짜기 보다는 구수하고 담백한 맛을 낸다. 거기다 단순한 김치찌개가 아닌 ‘꽁치’가 주가 되는 김치찌개 이므로 된장이 꽁치 특유의 생선비린내를 없애 줄 것이다. (이건 아마 돼지고기 김치찌개에도 마찬가지로 효과를 낼 것이다.)  그래서 멸치 + 다시마 육수에 된장을 조금 풀었다. 너무 많이 풀면 된장찌개가 될 것이므로 그냥 맛만 나는 정도로 넣어주었다.

김치는 먹다가 남긴, 냉장고에서 폭 익은 신김치를 이용했다. 우리집은 김치를 꺼내 먹다가 김치에서 신 맛이 나기 시작하면 안먹고 그냥 놔둔다. (별다른 이유가 있는게 아니라 귀찮아서…) 그리고 또 새로 김치를 꺼낸다. 그래서 신김치가 꽤 많다. 이 신김치를 물에 약간 씻어서 양념을 덜어내고 적당한 크기로 잘라둔다. 양파는 한 개 반 정도를 썰어둔다. 양파는 정말 놀라운 야채다. 나는 양파를 너무너무너무 좋아한다. 무엇에든지 양파를 넣으면, 그 야채에서 우러나오는 자연적인 단맛이 요리의 풍미를 업그레이드 시켜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대파 한 줄기 정도를 썰고, 마늘 다진 것도 조금 준비해 둔다.

육수가 끓기 시작하자 멸치를 꺼내고, 다시마는 잘개 썰어서 다시 육수에 넣는다. 그리고 김치를 넣고 꽁치를 한 캔 그대로 다 넣었다. (꽁치 캔의 국물은 버린다.) 여기서 양념이 중요한데, 나는 일단 고춧가루를 한 큰 술 넣고 소고기 다시다를 조금, 그리고 우리집 최고의 조미료인 진짜 천일염을 한 두줌 넣어주었다. 정말 안타까운건 이 아름다운 소금이 이제는 구하기 어려워졌다는 사실이다. 이 진짜 천일염에 맛을 들이면 대기업에서 만든 소금 따위는 돌아보기도 싫어진다. 아.. 그 달콤한 짠맛이여!

그리고 다시 한소끔 끓여낸 다음에 마늘 다진 것 조금과 양파, 파를 넣고 15분에서 20분간 더 끓여준다.

나는 더 이상 맛을 보지 않아도 이 꽁치 김치찌개는 최고라는 것을 순간 직감했다. 이건 중독성 마약과 같은 매력을 무섭게 발산하고 있었다. 커다란 솥에 끓여 냈는데, 그 날 나와 아부지는 둘이서 절반을 먹었다.

꽁치 김치찌개”에 대한 6개의 생각

  1. 저희집은 김장한번 했다하면 한접이상은 꼬박꼬박해놓은지라… 근 3년묵은 김장김치 꺼내면 거의 짱아치(짠지,짜잔지)가 되어 몇번먹다가 꽁치통조림이나 고등어통조림을 넣고 김치찌게를!!…
    김치도 맛나고, 고등어도 맛나고…
    결정적으로 저희 어머니 솜씨인데, 그 비법을 아직도…베일에 쌓여있습니다..^^…

    • 그 비법을 반드시 전수받아요! 우리집은 오늘 쭈꾸미 삼겹살을 해먹었지요. 참 맛있었어요. 우리집은 어머니보다 아버지가 더 요리 잘해요. ㅋㅋ

  2. http://www.dure.coop/shop/
    우리집은 천일염을 여기서 사다먹는다. 아니 거의 모든 식자재를 이용하지. 김장철인가 되면 천일염을 특별 공급할때도 있는데 그때는 한가마씩 배달해주기도 한다. 그러면 어머니께서 벽돌 사이에 소금푸대를 올려놓으시고 간수를 빼곤 하신다. 우리집에서 천일염은 외출후에 입을 행구는 소독약 역활을 한다. (그렇지만 난 역시 감기가 심해 내일 학교에도 못가게 생겼음 -_-)
    누군가 그랬지. 자본주의 사회에서 대기업의 횡포에 맞서는 가장 쉬운 일은 생협이나 한살림같은 직거래 협동조합을 이용하는 것이라고. 그런데 그게 꼭 쉬운 일만은 아니더라고. 너도 알겠지만 맛있는건 죄다 E마트에 있자나. 더구나 꽁치는 역시 샘표가 촹이고.

    • 사티형?
      넓게 보자면 재래시장형 유통구조도 협동조합의 한 모습일지도 모르죠. 물론 유통업자들의 상도덕을 과연 믿을 수 있느냐가 문제지만. 근데 우리는 동네에 재래시장이 있어서 이마트에 가본적이 없음;; 정말 맛있는거 많아요? ㅋㅋ

  3. 꽁치 김치찌개, 배워갑니다. 메모용으로 제 홈피에도 넣어 두어야겠습니다.
    그리고 맛좋은 천일염이라면, 아무래도 생협 것이 믿을만하지 않을까요?

    • 네, 다음부터는 저희집도 저 곳에서 사다 먹어야 겠어요. 그런데 일단 얻어 온 천일염이 거의 한푸대라… 게다가 저흰 김장도 안담그거든요. 이 천일염으로 몇 년은 먹지 않겠나.. 하고 있습니다. ㅎㅎ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