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옮김] 제 2의 광주 넘어 앞으로

먼저 아래의 ‘제 2의 광주 넘어 앞으로!’ 는 민중가요 스트리밍 서비스, 감격적인 피엘쏭닷컴 게시판에 들렀다가 본 글이며, 비슷한 이야기로 한참을 적어 내려가다가 이 글을 보고는 제 것이 너무 부끄러워 차마 공개하지 못하고, 이것으로 대신 할까 합니다.

제 2의 광주 넘어 앞으로!

그랬구나
내 잠시 잊었구나, 잊고 있었구나
‘개혁’입네 ‘참여정부’네 이런 게 죄다 입발린 말이라고 알고는 있었는데
그게 그렇게 철저하게 껍데기인줄 내 잠시 잊고 있었구나

수천 명 광주시민 학살한 전 모씨 청문회에서
명패 집어던지며 이름날려 대통령된 자가
얼룩무늬, 보기만 해도 소름끼치는 군인들
제 어미 아비 제 삼촌 이모 형들 곤봉으로 패 잡으라고 시킬 줄이야

국회의원 시절 ‘공무원에게도 완전한 노동3권 보장해야 한다’고
그런 번듯한 말 언제 했냐고 입 싹 딱고 공무원노동자 열라 조질 때도 알아는 봤다만,
‘협력적 자주국방’이니 ‘좌파 신자유주의’니 그 무슨 듣도 보도 못한 희한한 말 해대며
미국에겐 굽신, 비정규직노동자 농민들 졸라 조질 때도 내 진작 알아는 봤다만,

그랬구나, 그래 정말 그랬구나
사진으로 비디오로만 봤던 80년 5월 광주학살이
‘동북아 허브센터’니 ‘세계 11대 경제국’이니 ‘IT산업 선진국’이니
아, 듣기만 해도 머리 어찔해 알아 먹지도 못할 말잔치 풍성한
21세기 자랑하는 지금 대한민국 평택 땅에서,
몰랐구나, 내 눈앞에서 이렇게 생생하게 벌어질 줄이야 참말이지 까맣게 모르고 있었구나

‘올해도 농사짓자’는 게 올해 소원의 전부인 순박한 대추리 농민들에게
시퍼렇게 날선 방패로 후려치고 군인들 곤봉으로 내려 조져,
그렇게 모진 구박에도 씨뿌려 싹튼 잎사귀들 군홧발로 무참히 짓밟아버리는
청와대 노 모씨야!
이쁜 우리 자슥들 우짜든지 무지랭이 농투성이 되지 말라고
등짐 져 날라다 어찌어찌 세운 대추분교가 단 몇 분만에 포그레인에 박살난 폐허 위에서
통곡하는 저 머리 허연 대추리 주민들은 너와같이 한솥밤 먹던 이 나라 백성이 아니더냐
‘협력적 자주국방’하려면 제 나라 백성들에게 그렇게 해야 한다더냐, 정녕 그렇더냐

민심은 천심이라.
제 나라 민심이 이젠 천심이 아니라, 제 나라 백성은 이미 지 상전이 아니라,
바다 건너 모 씨가 하늘인, 부시가 부르기에도 참으로 편한 ‘easy man’ 노 씨여,
배반의 땅, 불효막심한 참으로 위대한 우리의 대통령이여!
‘빨갱이’라면 그렇게 불러도 좋고, ‘폭도’라면 또 그렇게 불러도 좋아

아, 평택이여! 우지마라 대추리여!
짓이긴 땅 보듬고 쓰러진 폐허 위에 또다시 희망의 싹을 틔워 가리니,
아 평택이여! 제 나라 대통령에게 버림받은 배반의 땅이여!
또다시 살아오는 5월 광주의 투혼으로
결코 쓰러뜨릴 수 없는 자주와 평화의 깃발을 세우고 말리니.
제 2의 광주학살 넘어,
마름질하는 대통령 넘어 힘차게 앞으로 나아가고야 말리니!

이제 또 월드컵의 계절이군요. 아무튼 간에 저는 스포츠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터라 큰 기대도 설레임도 없습니다만, 대추리, 이 완전히 빗나간 미쳐버린 세월에 포박당해 함께 전진하지 못하고 월드컵의 함성에 잊혀져갈 그들이 생각나 마음이 무겁습니다. 어째서 그것이 가능하냐구요? 왜요… 우리는 4년 전에도 월드컵 함 해보자고 모질게 동포를 내치지 않았습니까. 상암동에 살면서 월드컵 경기장 때문에 용역깡패들에게 쫓겨나야 했던 그들 말입니다.

나는 이 나라가 참 신기합니다. 채 반백년도 지나지 않았는데도, 군인들에 의해 백수대낮 민간인들이 학살당해야 했던 엄청난 기억도 쉽게 잊어버리고 또 다시 군인들이 민간인들을 핍박하는, 역사가 역전되는 아이러니컬한 세월에 그저 몸을 맡길 뿐이라니요. 지만원 이 개새끼는 하는 말이라곤, 시위대에게 발포를 해야 했었느니 이따구 개수작이나 부리고, 거기에 응응 동조하는 꼴통들이 전국에 수십, 수백만이 넘을텐데도 사람들은 결코 아픈척을 안하는군요.

사회윤리학 시간에 선생님이 그랬습니다. 우리가 흔히 머리, 손, 발 등으로 어떤 사회를 비유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왜냐하면 사람에게 상처가 생겨 고름이 날 경우 환부를 도려내는 것을 두고, 우리는 너무나 쉽게 사회의 병적인 요소들이라고 생각하는 것들을 도려낼 것이 틀림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람의 환부를 도려내는 것과 사회의 환부를 도려내는 것은 전혀 별개의 문제다. 우리가 도려내도 된다고 생각하는 환부는 그냥 환부가 아니라 우리처럼 살아 있고 살고 싶어 하는 사람이다. 라고.

평택, 대추리 사람들은 결코 환부가 아닙니다. 병적인 요소도 아니구요. 그냥 그분들은 여태껏 농사짓고 살아 왔던 땅에서 앞으로도 그럴 수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대추리가 친북반미 세력의 중심지가 되고 있다굽쇼? 차라리 그들이 우익이고 싶다면, 좀 제대로 된 우익이 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부디 다치는 사람 없이 평화로운 대추리가 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하면서.

[옮김] 제 2의 광주 넘어 앞으로”에 대한 5개의 생각

  1. 어제 광화문 동아일보 앞에 촛불집회에 갔다 왔었어.
    소박하게 그리 많지 않은 사람들이
    대학교 1학년부터 80할아버지까지
    나와서 격식없이 자기 생각 얘기하고
    노래할 줄 아는 사람들은 멋들어지게 부르고…

    같이 함 갈래?

  2. 근데 어떤 군바리 간부가
    발포를 했어야 했다고 공개적으로 그랬다는데,
    그것이 멀쩡하게 언론에 보도되고
    그런 소름끼치는 말이 사회적으로 아무런
    파장을 일으키지 않는다는 이 사회가 난 너무
    끔찍해. 이게 용인이 된다는 건 불감증이라도 너무 심한 거 아냐?

  3. 형, EBS 홈페이지에 가면 e-지식채널이란
    작고도 큰 프로그램을
    다시 볼 수가 있어.
    알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지만…
    회원가입해서 꼭 보길 바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