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shot the sheriff

내가 이걸 처음 들은게 어디였더라.. 태양 가득히 내리쪼는 세종문화회관 앞이였던가, 항상 백열등으로 ‘살인의 추억’의 지하 취조실같은 분위기를 풍기는 내 방이었던가, 그것도 아니면 무슨 바였던가. 뭐 그게 중요한건 아니고.

아 몰라. 닥치고 듣자. 주저리주저리, 명곡 앞에서 말도 참 많구나.

일단 우리 반 만리(Bob Marley)형님 버젼의 원곡, I shot the sheriff.

알흠답구나! 구절구절 녹아나는 저 절절한 표정과 목소리와, 그리고 리듬.
한 몇 년간 No, Woman, No Cry.를 “여자가 없으면 울 일도 없다.”로 잘못 이해하고 있던 내 자신이 정말 부끄러워진다.

그 담은.. 말이 필요 없는 블루스의 살아 있는 신화, 에릭 (이거 분명히 검색엔진에서 그룹 ‘신화’의 에릭 검색하는 애들이 찾아보고 들어온다. 장담하건데..) 클립튼 횽아!

.. 정말 미안하다. 원래 이 뒤의 기타 솔로 부분이 압권인데, 아무리 뒤져봐도 풀 버젼의 동영상은 찾질 못했다. 나중에 찾으면 동영상 바꿔달께. 없음 말고..
원곡은 반 만리형아의 것이지만, 나는 뭐니뭐니해도 클립튼 횽아의, 그 중에서도 이 하이드 파크 공연실황이 것이 제일 좋다. 의외로 유튜브 살펴보면 하이드 파크의 것을 제일로 치는 사람이 많은걸 보면 나의 미감이라는 것이 (나의) 예상외로 보편적인 것 같다.

아무튼, 아무리 짜증나고 불쾌한 일이 있더라도 이 노래만 들으면 분노가 가신다. 일종의 감정이입이라고 할까…

반 만리형아의 말을 빌자면, 이 곡에는 이런 일화도 있었다고.

“I want to say ‘I shot the police’ but the government would have made a fuss so I said ‘I shot the sheriff’ instead… but it’s the same idea: justice.”

“원래 제목을 ‘난 경찰을 쐈어’라고 지으려고 했어요. 그런데 나라에서 그 일로 시끄럽게 굴더군요. 할 수 없이 ‘난 보안관을 쐈어’라고 바꿔 달았어요… 뭐 그래도 하고 싶은 말은 같죠, 정의로움.”

한국으로 치자면 경찰은 공무원이지만, 보안관은 방범대 대장 정도 된다. 즉, 경찰을 까대는건 반국가적이지만, 보안관은 법적으로 민간인이기 때문에 괜찮다고나 할까?

마지막으로 가사 전문.

I shot the sheriff
-Bob Marley

I shot the sheriff, but I did not shoot the deputy.
I shot the sheriff, but I did not shoot the deputy.
내가 보안관을 쐈다. 하지만 보안관 대리는 정말 건드리지도 않았어.

All around in my home town
They’re trying to track me down.
They say they want to bring me in guilty
For the killing of a deputy,
For the life of a deputy.
But I say:
내 고향에서
사람들은 날 잡아들이려고 안달이었지.
보안관 대리를 죽인 죄로,
보안관 대리의 목숨을 앗아간 죄로,
날 체포하려고 했지.
하지만 난 말도 안된다고 했어.

I shot the sheriff, but I swear it was in self-defense.
I shot the sheriff, and they say it is a capital offense.
내가 보안관을 쏘긴 쐈지만, 그건 맹세코 정당방위였어.
내가 보안관을 쏘긴 쐈지만, 사람들은 그게 중범죄라고 했지.

Sheriff john brown always hated me;
For what I dont know.
Every time that I plant a seed
He said, kill it before it grows.
He said, kill it before it grows.
I say:
보안관 존 브라운은 항상 날 싫어했어.
왜 그랬는지는 나도 몰라.
매번 내가 씨를 뿌릴때마다,
그가 다가와, “싹수가 노란 것들은 싹부터 밟아버려야해.”
이런 씨팔!

I shot the sheriff, but I swear it was in self-defense.
I shot the sheriff, but I swear it was in self-defense.
내가 보안관을 쏘긴 했지만 맹세코 그건 정당방위였어.

Freedom came my way one day
And I started out of town.
All of a sudden I see sheriff john brown
Aiming to shoot me down.
So I shot, I shot him down.
I say:
어느 날 자유가 찾아왔지.
난 마을을 떠나기로 결심했어.
그런데 갑자기 존 브라운이 나타나서
내게 총을 겨눴지.
그래서 내가 먼저 그를 쏴 죽였어.
에라 모르겠다!

I shot the sheriff, but I did not shoot the deputy.
I shot the sheriff, but I did not shoot the deputy.
내가 보안관을 쏘긴 했지만, 보안관 대리는 건드리지도 않았어.

Reflexes got the better of me
And what is to be must be.
Every day the bucket goes to the well,
But one day the bottom will drop out,
Yes, one day the bottom will drop out.
But I say:
반성 할 필요가 있다는건 알아.
내가 정말 반성해야만 한다는 것도 알고.
매일매일 우물에 두레박이 내려지지만,
언젠간 우물도 그 바닥이 보일꺼야.
그래, 언젠간 우물도 말라버릴꺼야.

I shot the sheriff, but I did not shoot the deputy, oh no.
I shot the sheriff, but I did not shoot the deputy, oh no.
그래, 내가 보안관을 쐈어. 근데 그게 뭐가 어때서?
그게 정말 뭐가 어때서?

–>

언제나처럼 애매한 부분은 슬쩍 의역.

만리형아. 잘했어. 세상에 항상 순응하고 사는게 착한건 아니지. 그런 존 브라운 새끼같은 놈은 죽어도 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