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ird Fishes/Arpeggi by Radiohead

Weird Fishes/Arpeggi by Radiohead

In the deepest ocean
The bottom of the sea
Your eyes, they turn me
Why should I stay here?
Why should I stay?
I’d be crazy not to follow
Follow where you lead
Your eyes, they turn me
Sunk without a trace
The bottom of the deep
Your eyes, they turn me
Turn me into phantoms
I follow you to the edge of the earth
And fall off
Everybody leaves
If they get the chance
And this is my chance
Eaten by worms
And we’re fishies
Picked over by the worms
And we’re fishies
We’re fishies
We’re fishies
Hit the bottom of
Hit the bottom to escape
Escape
Hit the bottom of
Hit the bottom to escape
Escape
Escape
대양의 가장 깊은 곳,
그 바다의 밑에서
네 시선은 날 들뜨게 해
왜 나는 계속 여기에 머물러야 해?
왜 나는 머물러야 해?
네가 이끄는 곳으로
널 따라가지 않았다니, 미칠 것 같아
네 시선은 여전히 날 들뜨게 하는데
흔적도 없이 가라앉지
저 깊은 밑바닥으로
네 시선이 날 들뜨게 하는 곳으로
날 깡그리 태워버리는 곳으로
널 따라 지구의 끝에 도달하면
나는 곧 가라앉게 될거야
모두가 떠났어
그게 그들의 마지막 기회라면
내게도 기회겠지
지렁이에게 잡아먹혀
그래, 우린 생선이야
지렁이에게 낚이지
그래, 우린 생선이야
더 밑으로,
탈출하기 위해선 더 밑으로..

내가 이 곡을 처음 들은 것은 정규앨범의 것이 아니라 각종 라이브 무대에서 불려진 것들을 팬들이 직접 녹음한 것으로부터였다. 기록에 의하면 이 곡이 처음 대중에게 공개된 것은 2005년 3월 27일 Ether Festival 공연이었다. 외국 팬들의 느낌은 Steve ReichPhilip Glass의 현대 클래식 음악을 듣는 것 같았다고 한다. 스티브 리치는 누군지 잘 모르겠고, 필립 글래스의 경우는 어쩐지 계속 듣다 보니 이상하게 낯익다 싶었던 것이 필립 글래스였다. (미니멀리즘의 대가!)

아무튼 정규앨범의 Weird Fishes/Arpeggi는 얌전빼는 진행이 별로 맘에 들지 않고, 오히려 라이브 무대의 것들이 내게는 더 맞는 것 같다. Ether Festival 공연의 연주를 두고 어떤 외국 팬은 ‘stunning’이라고 표현했는데, 뭐 그정도까지는 아니고, Arpeggi라는 곡의 뼈대를 수려하게 보여준 연주였달까. 어쨌든 내게는 토론토나 코펜하겐에서의 연주들이 더 강렬하게 다가온다.

가사를 해석해 본다고 했는데, 역시나 반쯤은 대충 얼버무렸다. 나는 가끔 많은 영어 가사들이 서술 중심의 한국어 가사와는 달리, 단어 하나하나가 가지는 이미지들을 연결해 놓은 그물망 같다는 생각을 한다. 이런 것들은 해석이 거의 불가능하다. 나는 저 영단어들에 대해 그들이 갖는 이미지를 비슷하게 가질 수 없기 때문이다. 아무튼 누군가가 이 가사를 이야기로 풀어내어 주었다. 좀 더 이해하기가 쉬울 것이다.

wonderful clarity in blur deeps..lead by your expectations you follow without mentioning until you reach the edge.there is something,fishing.everbody has left,even your expectations and you are alone,an anxious fishie in the deep sea,you rather hit the bottom than being picked up by a fishing rod.one way or another,you`ll die.beautifully sad.
어떤 예감을 따라 침묵 속에서 지구 끝에 도달한다. 그 곳은 모든 것의 끝이고, 바로 네가 ‘낚이는’ 곳이다. 모두가 떠나고, 심지어 느껴지는 예감마저 사라져 버렸을 때, 너는 완전히 혼자가 되고 거기엔 무엇인가를 갈망하는 생선 한 마리 밖에 남지 않는다. 자, 너는 이제 선택해야 한다. 계속 바다 밑으로 가라 앉던지, 아니면 낚시대에 낚이는 것이다. 물론 그 어느 것을 선택해도, 네게는 죽음만이 예정되어 있지만. 슬프도록 아름답다.

songmeanings.net에서 dready vs. mason이 쓴 글.

songmeanings.net에서는 이 곡에 대해 많은 이야기들이 오가고 있다. 어떤 팬들은 이 곡이 pymarid song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말했는데, 내게는 오히려 creep의 리메이크가 아닌가 싶다. 마치 scatterbrain이 bulletproof i wish i was과 관련맺고 있는 것처럼.

http://citizeninsane.eu/arpeggi.html 이 사이트에 가면 Apreggi에 대한 어떤 편집광의 기록을 볼 수가 있다. 징한 놈… 곡 하나 가지고 한 페이지를 만들다니…

Weird Fishes/Arpeggi by Radiohead”에 대한 2개의 생각

  1. 앨범 나오기 전부터 굉장히 기대했던 곡이고, 현재도 커다란 애착을 가지고 있는 곡입니다. 밴드음악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역시나 코펜하겐에서의 연주가 더 낫겠지요. 저도 좀 이 곡을 편집증적으로 좋아하는듯;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